교육부, 익명 신고센터 운영을 통한 학생선수 폭력피해 근절 의지 밝혀

학생선수 폭력피해 신고센터 설치, 집중신고 기간 운영

교육부-교육청 특별합동조사를 통한 엄정한 후속조치 추진

김기영 기자

작성 2020.08.07 00:08 수정 2020.08.07 01:17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장관 유은혜)는 학생선수의 폭력피해를 익명으로 신고할 수 있는 온라인 신고센터를 설치하고, 집중신고 기간(8.6.~9.11. 필요시 연장)을 운영한다.

이번 온라인 신고센터 운영은 학생선수 폭력피해 전수조사에 대한 보완조치로, 학생선수에 대한 폭력피해 사례를 추가적으로 파악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신고센터 설치 및 집중신고 기간 운영은 현재 진행하고 있는 학생선수 폭력피해 전수조사 과정에서 학생선수들이 불안감을 느낄 우려가 있어, 신고의 익명성을 보장하여 보다 적극적인 신고를 유도하기 위해 추진한다.

신고센터에는 폭력 피해를 직접적으로 경험한 학생선수와 운동을 그만둔 경력전환 학생뿐만 아니라 폭력 피해를 간접적으로 알고 있는 학부모, 친인척, 학교관계자 등 누구나 신고할 수 있다.

이를 위해 교육부 홈페이지에 ‘학생선수 폭력피해 신고센터’가 설치*되며, 신고자는 본인 희망에 따라 본인 인증(휴대폰 인증) 또는 익명 신고 기능을 통해 폭력 피해의 세부 내용을 입력할 수 있다.
* ‘교육부 홈페이지’ ? ‘국민참여?민원’의 ‘학생선수 폭력피해 신고센터’

RSS피드 기사제공처 : 소상공인연합신문 / 등록기자: 김기영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