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공항 특별법 개정안 저지를 위한 국회앞 1인 시위 개시

최부순 기자

작성 2020.07.09 18:13 수정 2020.07.09 18:13

수원전투비행장 화성이전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화성시 범대위)군공항 특별법개정안 저지를 위한 국회 앞 1인 시위를 79일부터 시작한다화성시 범대위는 78일 오전 11시 국회 소통관에서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 철회를 위한 화성시-무안군 공동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화성시 제공

  

군공항 특별법 개정안은 지난 68일 광주광역시 이용빈 의원 등 15인과 76일 수원시 김진표 의원 등 17인이 발의했다. 화성시와 무안군은 예비이전후보지의 일방적인 희생만을 강요하는 개정안의 부당성을 지적하면서, 군공항 이전 시도 저지를 위한 공동투쟁을 천명했다. 이날 진행된 1인 시위는 국회 성명 발표 후 화성시 범대위의 첫 활동이다.

 

화성시 범대위는 이날 국회 정문 앞에서 일방적 밀어붙이기 위한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악 결사 반대’, ‘화성을 희생양으로 삼으려는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악 결사 반대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펼쳤다.

 

홍진선 화성시 범대위 상임위원장은 향후 특별법 개정 시도 여부에 따라 무안군 범대위 등 전국 단체와 투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한편, 이날 국회 현장에는 서철모 화성시장을 비롯해 원유민 화성시의회 의장, 박연숙 화성시의회 군공항특위 위원장도 함께했다.

 


Copyrights ⓒ 양평 두물머리 여행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부순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화성시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