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공항 특별법 개정안 반대, 화성시 시민단체 성명 발표

국회의원, 시의회, 범대위 등 반대 입장 표명

최부순 기자

작성 2020.07.09 18:06 수정 2020.07.09 18:06

화성시 국회의원 송옥주(), 이원욱() 및 전남 무안영암신안 국회의원 서삼석과 화성시의회 수원군공항화성이전반대 특별위원회(이하 화성시의회 군공항특위), 무안군의회 광주군공항무안이전반대 특별위원회(이하 무안군의회 군공항특위), 수원전투비행장 화성이전 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화성 범대위), 광주전투비행장 무안이전 반대 범군민대책위원회(이하 무안 범대위), 화성시 새마을회통리장단협의회주민자치회경기남부수협어촌계장협의회화성환경운동연합 등은 7811시 국회 소통관에서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이하 개정안)’철회를 촉구하는 공동 성명서를 발표했다.

 

 

참석자들은 성명서에서군공항 이전 부지 지자체와 주민들의 입장은 무시한 채 국방부를 앞세워 일방적으로 시한을 정해 이전을 밀어 붙이려는 법 개정 시도를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한개정안은 종전 부지 지자체의 재정적 의무를 국가와 이전 부지 지자체에 떠넘기는 독소조항까지 담고 있는 이기주의적 법안이라고 성토했다.


이날 참석한 화성 무안 국회의원과 범대위, 주민단체들은 향후에도 이전부지 지자체와 주민들의 의견을 무시하고 종전부지 이해관계만을 반영한 어떠한 특별법 개정 시도에 대해서도 결코 좌시하지 않고 공동 대응해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천명했다.


Copyrights ⓒ 양평 두물머리 여행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부순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화성시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