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축산농가 소독·출입기록부 배부

축산농가 매주 소독실시, 출입자 기록·소독관리

김기영 기자

작성 2020.05.22 16:18 수정 2020.05.23 15:29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가축전염병 예방을 위해 축산농가 소독실시 및 출입기록부 2,000부를 제작하여 배부한다고 밝혔다.


시에는 2019년말 가축 통계조사 기준으로 약 1,718개 축산농가가 있으며 도시화에 따라 매년 감소하고 있는 추세이다.

※ 한·육우 484, 젖소 69, 돼지 3, 닭 859, 염소·양 94, 사슴 14, 토끼 8, 오리·기타가금 42, 말 11, 꿀벌 134

「가축전염병예방법」에 따라 50제곱미터 초과 가축사육시설은 소독설비 및 방역시설을 갖추고 출입기록부를 작성하여야 하며, 모든 가축사육시설은 주1회 이상 소독을 실시하고 소독실시기록부를 비치·작성해야 한다.

    ※ 위반시 과태료 부과(위반항목, 횟수에 따라 50만원~800만원)


시에서는 축산농가에서 의무로 비치하고 작성해야 하는 법정서식인 소독·출입기록부를 제작하여 5월말부터 군․구(축산, 방역부서)를 통해 축산농가에 배부하여 농가에서 쉽게 방역관리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소독·출입기록부는 축산농가 입구에 비치하기 쉽도록 고리걸이 형태 책자로 제작하였으며, 축산농가 방역 준수사항과 소독·방역설비 설치 기준 등 농가 홍보를 위한 자료도 포함되어 있다.


한태호 농축산유통과장은“아프리카돼지열병, 구제역, 조류인플루엔자를 비롯한 가축전염병이 발생하면 축산농가 뿐 아니라 지역경제로 피해가 확산되니 축산농가에서는 매주 소독실시와 소독·출입기록부 작성을 꾸준히 하여 전염병 예방과 확산방지에 동참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Copyrights ⓒ 양평 두물머리 여행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기영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소상공인연합신문
s124512